HOME > 상황별 명상 > 깨달음
 
 
잠재능력개발(힐러)
"두려움이 없어지고 마음이 바뀌어야 함을 느꼈습니다."

힐링수련을 하면서 변화되어가는 자신을

느끼고 놀라곤 합니다.

이제는 집사람에게도 6살난 아들에게도 큰소리를 치기 보다는

좋은 말로 하게 되었습니다.

얼굴도 많이 좋아졌다고...편해 보인다는 말을 듣습니다.

저를 가장 괴롭혔던 두려움도 이제는 조금 작아져서

남들 눈치를 덜 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사랑하여야 함을...

사랑의 마음으로 가야함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자신의 고정관념과 힘들어 하는 육신을 바라보며

매일 넌 진정한 내가 아니야...라며 부정을 하곤 했는데

그리고 그러한 부정을 잘하게 되면 깨달음에 조금더

빨리 가리라고 생각했었는데....그것보다 더 좋은 방법이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오늘 의통능력전수수련시 자율진동 수련을 하면서

나의 몸을 이끌어 몸 구석구석을 펴주고 풀어주는

천지의 기운을 느꼈습니다. 참 자상한 기운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기운에 나를 맡기고 가야겠다는 결심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 기운과 가장 친해지는, 그 기운과 파장을 가장

정확히 맞추는 방법이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러다가 활선님의 말씀을 읽게 되었는데...

그래, 사랑하는 마음을, 긍정의 에너지를 나의 의지로 만들어야

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용감하게, 순수하게, 사랑의 마음으로 정진하다 보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천지의 기운과 하나가 될수 있을 것이다

라는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나의 몸과 마음을 갈고 닦음에..서두르지 아니하며, 불안해 하지

아니하며 눈치보지 아니하며, 자신을 사랑하며, 사람을 사랑하며

가자...

아니 모두를 사랑하며 가자...

그리고 하늘의 해와 달이, 나를 낳아준 지구가 하루도 쉬지 않고

움직이며 만물을 낳고 기르듯이, 나도 쉬임없이 가자....

나도 그 마음을 닮아 가자....그 마음을 닮아가자....

지금 나는 연약한 육신과 부정적 정보에 싸여 있으나

하루하루 갈고 닦으면, 언젠가는 진정 보게 될 것이다...

천지의 마음을....사랑과 깨달음으로 빛나는 나의 영혼을...."


김우연 (40세,남,직장인)



" 내 인생에서 처음 느낌! 세상이 참 아름답다.^^

세상을 한번 더 산다면 난 절대 그렇게 안 산다고 하는 사람들을

주변에서 많이 봐 왔다..

나 또한 그런 사람들 중의 한 사람이었다..

웬지 어디서부터 뭐가 잘못인지 모르겠는데, 어쨌든

이건 잘못된 일인것 같은, 삶의 연속을 나는 경험했다..

그래서 그 못지 않게 많은 갈등과 번민이 날 찾아왔고,

그러면서 내 몸은 뭐라 말 할수 없이 힘들었다..

그 몸의 힘겨움은 일일이 나열할 수도 없다.

그냥 하루를 산다는 게 너무 힘겹게 느껴지는 날의 연속이었고,

실은 나는 자포자기가 하고 있었다.

병원에선 병명도 없는 몸의 망가짐이 바로 그것이다.

그러면서 알게된 힐링 명상센터에서 나는 밝음의 기운을 다시 찾았다.

다시 말하면 세상을 한번, 다시한번 살게 된 셈이다..

그 기분이라니...그 감사함을 어찌다 말로 할 수 있을지..

처음 힐링을 받을때는 정말 많은 의심때문에 힘들었었다..

내가 괜한 짓을 하고 있구나..이게 뭐라고...에서부터 시작해서...

별이별 의심이 다 들고.. 그냥 그것또한 부질없음 이라고 생각했었다..

근데 힐링을 받으면서 누런 담음이 쏟아져 나왔다..

그런데도 힐러님들은 어느분 하나 그 공로에 대해서 얘기하지 않으셨다.

.나는 분별심이 많은 사람이라서, 실은 그것에서 감정이 달라졌다..

다른 단체나 의료기관이었다면 그 성과에 대해서 널리 알리고

싶었을텐데 말이다.

병원에선 아무 병명이 없던 내가, 따뜻한 천지기운의 힘을 빌어서,

누런 담음이 나오고 온몸에서 검고 붉은 탁기를 수도없이 쏟아냈다.

팔과 발쪽으로 쏟아져 나간 검은 덩어리는 셀 수도 없다.

나는 기 수련을 했으면서도 누가 이런얘길 하면 믿지 않았었는데,

그건 사실이었다.

그 믿지 못했던 마음도 내 마음의 이기심과, 피해의식의 영 때문이었다.

모두 내 업장의 영들이다..

얼마전 의통전수를 받았다..

난 의통전수를 받으면서 천지기운의 밝음을 느꼈다..

천지기운의 밝음은 한이 없어서, 나처럼 어두웠던 사람에게도

살아넘치는 생명력으로 그 밝음을 전해주셨다..

온몸에 진동이 일어나면서, 세포하나하나에 강한 전율을 느꼈다..

실은 마음을 아직도 정리 중인 나에게, 천지기운은 이렇게

큰 사랑의 힘을 보내주신 것이다..

이렇게 의심많고, 이기적인 사람에게 깨우치게 할려고

큰 사랑을 심어주신 것이다.

며칠 전부터 새벽에 명상수련을 한다..

명상수련을 하고 있으면 내 자신이 한없이 낮아지고, 그와 더불어

더 큰 감사가 밀려온다..

그리고 이젠 정말 자신이 있다..

인생의 어떤 일도 실은 두려움일 것이 없고, 그 어떤 몸의 고통도

실은 고통이 아니라는 걸 깨닫게됐다..

그리고 나는 이제부터 새로 시작이다.

백지위에 그림을 그려가는 어린아이처럼, 내 인생의 그림을 지금부터

다시 그려갈 것이다.

그 그림은 사랑이 넘치는 평화의 그림이다.

이제 나의 삶은 내 몸 하나만을 위한 삶이 아닌 우리 모두를 위한 삶을

살아갈 것이다.... 어차피 나는 그 모두속의 작은 하나이므로^^

누구든 우리와 같은 공간에 살면서, 신선의 얼굴을 하고,

신선의 일을 하고 있는 사람을 보고 싶으면 힐링센타의 활선원장님과

힐러님들을 보면 된다..

그들을 보면 아무말이 필요없어진다..

.이 혼탁함 속에서 그 혼탁함의 탁기를 정화시키기 위해

자기 한 몸을 기꺼이 희생하는 사람들이 그들이다.

그러면서도 얼마나 환하고 아름다운 미소를 지녔는지,

우리 모두가 그와 같은 모습을 하고, 그와같은 마음을 가질 수 있을때

그 때가 바로 홍익인간 이화세계가 이루어진 것이리라..

나는 알고있다...아직도 내 몸의 담음은 더 남아있고,

내 의식의 성장을 위한 더 많은 수련을 해야함을 ...

그렇지만 그것 또한 감사함이며...

그또한 그리 큰일이 아님을...

또한 그러한 일들은 나 혼자만의 독선과 고집으로 해결할 일이 아니며,

더불어, 사랑으로, 조화로움으로 이루어야 할 일들임을...

이렇듯 찬란한 봄햇살을 느낀건 참 오랜만인것 같다..

아니 내 인생에선 처음인것 같다.

세상이 참 아름답다.^^

김인선(남,39세,작가)

조회수 : 3591 / 작성일 : 2008-03-20
 
번호 제목 조회수
31 집중력,자신감 5101
30 잠재능력개발(힐러) 3591
29 깨달음의 체험으로 의식성장 3258
28 영혼의 눈을 뜨게 하는 명상 3636
27 지혜의 눈을 뜨는 명상 3484
26 깨어 있는 깨달음의 명상 3132
25 지금 바로 행동하는 깨달음의 명상 3247
24 영혼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는 명상 3083
23 영혼의 문을 열게 하는 명상 3171
22 우주의식의 기운을 받는 명상 3894
1 2 3 4